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뉴스HOME  교구/주교회의  본당  교황청/해외교회  기관/단체  사람과사회  기획특집  사목/복음/말씀  생명/생활/문화  사진/그림
2019년 5월 23일
전체보기
생명/가정
청소년/청년
문화
출판
초대석
추천/서재
일반기사
*지난 연재
 
전체뉴스
 
교구종합
본당
교황청/세계
기관/단체
사람과사회
기획특집
사목/복음/말씀
생활/문화
사진/그림
 
상세검색
 
뉴스홈 > 생명/생활/문화/ > 문화    


[영화의 향기 with CaFF] (17) 쉘 위 댄스 (Shall We Dance?, 1996)

무료한 일상에 춤이 선물한 삶의 열정

▲ 영화 '쉘 위 댄스' 스틸컷.



"그날의 행복을 마다하지 말고 바라던 행복의 몫을 놓치지 않도록 하여라. 다른 사람에게 네 노고의 열매를 남기고 네 고생의 결실을 제비 뽑아 나눠 갖게 할 작정이냐? 주고받으면서 스스로 즐겨라."(집회 14,14-16)

춤과 음악, 이야기가 어우러져 웃음과 감동을 주는 '쉘 위 댄스'는 유쾌한 영화다. 중년의 직장인이 우연히 춤을 접하면서 생활의 활력을 얻게 된다는 이야기로 시간이 지나 다시 봐도 즐거움과 따뜻함을 선사한다.

가족과 회사를 위해 성실히 살아온 중년의 샐러리맨 스기야마는 안정된 직장과 변함없는 일상에서 공허함으로 우연히 사교댄스를 배우게 되면서, 하루하루가 설레고 행복해진다. 그의 변화가 가족의 오해를 사게 되어 스기야마는 춤을 그만둘 결심을 하는데, 자신보다 가족을 우선하는 가장의 마음과 가장의 행복을 위해 댄스를 계속하길 바라는 가족의 마음이 엇갈린다. 자신의 가장 소중한 것을 내놓고 서로에게 값진 선물을 하는 오 헨리 소설 '크리스마스 선물'과 같다.

'쉘 위 댄스'가 관객들에게 주는 극적인 재미는 입체적인 캐릭터 구성으로 등장인물들의 성격이 잘 살아 있다는 점이다. 키가 크지도 잘생기지도 관능적이지도 않은 이들의 각각의 일화는 관객들의 눈길을 끌 만하다. 그들에게는 춤을 배우게 된 사연만큼이나 춤에 대한 순수한 열정이 있고, 국가대표 프로였던 마이 선생님은 교습소의 춤을 저급하게 생각하며 자존심 상해하지만 결국 춤에 대한 진정한 의미를 학생들에게 배우게 된다.

▲ 영화 '쉘 위 댄스' 포스터


일본의 국민배우인 스기야마(야쿠쇼 코지 역)가 대회를 앞두고 회사에서나 전철 플랫폼, 퇴근길 다리 밑에서 열심히 스텝 연습을 하는 장면과 대회에서 선생님 목소리만 기억하며 왈츠를 훌륭히 소화하는 장면을 연출한다.

실제 발레리나인 마이 선생(쿠사카리 타미요 역)의 우아한 자태와 왈츠도 일품이다. 영화를 보고 나서 주인공의 말투를 따라 하거나 걸음걸이를 흉내 내며 잠시나마 영화 속 환상에 빠지듯 관객들도 주인공처럼 왈츠나 퀵스텝, 탱고를 배워보고 싶은 충동을 느낄 수 있다.

감독 수오 마사유키는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영화를 보고 나면 즐겁고 행복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영화를 만들었다"고 한다. 감독의 제작 의도가 관객에게 전해지면, 흥행은 저절로 연결되며 좋은 영화로 기억된다. 이 영화는 당시 대중의 관심을 받아 침체됐던 일본 영화계에 활기를 불어넣는 원동력이 된다. 작품성을 인정받아 1997년 일본아카데미상의 외국 영화상을 제외한 공식 13개 부문상을 모두 수상한 기록을 세우면서 2004년 할리우드에서는 리처드 기어와 제니퍼 로페즈 주연으로 리메이크됐다. 주인공의 직업과 설정을 각색한 미국판 '쉘 위 댄스'도 일본 원작과 비교하며 보는 재미가 있다.

부활의 기쁨과 함께 우리나라에서도 열심히 살아온 가장들에게 기쁨과 희망을 주는 영화가 제작되길 기대해본다.

▲ 이경숙 비비안나가톨릭영화제 조직위원장 겸가톨릭영화인협회 회장




[기사원문 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04.24 등록]
가톨릭인터넷 Goodnews에 오신 모든 분들께 축복이 함께 하시길..
오늘의 복음말씀
<너희 기쁨이 충만하도록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5,9-11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9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신 것처럼 나도 너희를 사랑하였다.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 10 내가 내 아버지의 계명을 지켜 그분의 사랑 안에 머무르는 것처럼, 너희도 내 계명을 지키면 내 사랑 안에 머무를 것이다. 11 내가 너희에게 이 말을 한 이유는, 내 기쁨이 너희 안에 있고 또 너희 기쁨이 충만하게 하려는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오늘의 성인
 고반(Goban)
 귀베르토(Guibert)
 데시데리오(Desiderius)
 데시데리오(Desiderius)
 레오니토(Leonitus)
 루치오(Lucius)
 메르쿠리알리스(Mercurialis)
 미카엘(Michael)
복자  바르톨로메오(Bartholomew)
 바실레오(Basileus)
 에우티키오(Eutychius)
 에우페비오(Euphebius)
성녀  에우프로시나(Euphrosyne)
 에피타치오(Epitacius)
 요한 세례자 데 로시(John Baptist de Rossi)
 윌리엄(William)
 율리아노(Julian)
 이보(Ivo)
 퀸시아노(Quintian)
 플로렌시오(Florentius)
최근 등록된 뉴스
[알림] 제19회 cpbc창작생활성가...
한복 차림 두 여인과 백합… 침묵과 ...
‘하느님의 종 133위’ 약전 8 /...
“진실한 말이올세다”… 순교자 83위...
소수 민족 삶의 질 향상에 주력… 청...
[현장 돋보기] 잔인한 5월
필리핀 산토 니뇨 아기 예수상 한국에...
[평화 칼럼] 누가 혼인 결합을 위해...
[사설] 장애인-비장애인 통합 신앙교...
[사설] 2019 한반도 평화나눔포럼...
cpbc-TV 전용 리모컨 나왔다
“식량 지원에 이념·사상 운운은 반...
“화해는 교회의 의지이며 하느님의 선...
주교회의 상임위원회, 생태환경위 총무...
[묵상시와 그림] 꽃보다 아름다운 당...
많이 조회한 뉴스
시민과 함께하는 안법고 110주년 기...
신학교 개방·성소 체험… “신부님 ...
[성당에 처음입니다만] (11)왜 여...
[생태칼럼] (41) 설악산 가는 길
청년 부르는 교회가 되려면 어떻게 해...
수도회 신부 김용기 사칭 신천지 포교...
새벽의 고요함 깨고 울려 퍼지는 은은...
[현장 돋보기] 5개 공소의 기적
지친 순례자 마음 치유할 ‘양업명상센...
염수정 추기경, 프랑스 오메트르본당 ...
거룩한 부르심에 “예, 여기 있습니다...
태국 교회 첫 복자이자 순교 사제… ...
“넌 야소(耶蘇)도 모르느냐?”… 모...
[말과 침묵] 쇄신, 가난의 선물
영남 선교 요람지, 신나무골성지 새 ...
청소년국 사목국
성소국 사회복지회
한마음한몸운동본부 가톨릭출판사
교회사연구소 노인대학연합회
가톨릭학원 평신도 사도직협의회
화요일 아침

 가톨릭정보 가톨릭사전  가톨릭성인  한국의성지와사적지  성경  교회법  한국교회사연구소  가톨릭뉴스  예비신자인터넷교리
  서울대교구성지순례길  한국의각교구  한국천주교주소록  경향잡지  사목  교구별성당/본당  각교구주보  평양교구
  교황프란치스코  故김수환스테파노추기경  정진석니콜라오추기경 염수정안드레아추기경
 가톨릭문화 Gallery1898  가톨릭성가  전례/교회음악  악보/감상실  가톨릭UCC 
 가톨릭신앙
      & 전례
7성사  매일미사  성무일도  가톨릭기도서  전례와축일  신앙상담  교회와사회  청소년가톨릭  청년가톨릭  캠프피정정보
바오로해  신앙의해 
  나눔자리 클럽  게시판  자료실  구인구직  설문조사  홍보게시판  이벤트  도움방  마이굿뉴스  청소년인터넷안전망 
  서울대교구본당게시판/자료실
서울대교구청 전화번호 |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도움방 |  전체보기 |  운영자에게 메일보내기  |  홈페이지 등록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