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21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제주도민, 제2공항 건설 반대 택했다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제주 최대 현안인 제2공항 건설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도민들은 반대의 목소리를 더 크게 낸 것으로 나타났다.

2월 18일 발표한 제2공항 건설 찬반 여론조사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 조사에서는 반대와 찬성 의견이 각각 47%, 44.1%로 나타났다. 엠브레인퍼블릭 조사에서는 반대(51.1%)가 찬성(43.8%) 여론을 앞질렀다.

반면, 제주 제2공항 예정지인 성산읍 주민들의 여론은 두 기관 모두 찬성 의견이 반대를 압도했다. 찬성은 한국갤럽 조사는 64.9%, 엠브레인퍼블릭 조사는 65.6%를 기록했다. 반대는 한국갤럽 31.4%, 엠브레인퍼블릭 33%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해 12월 제주도와 도의회가 여론조사 실시에 합의한 데 따라, 제주도기자협회 소속 9개 회원사가 2월 15일부터 17일까지 한국갤럽과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실시했다. 제주도민 2000여 명과 성산읍 주민 500여 명이 참여했다.

제주교구 생태환경위원회(위원장 황태종 신부, 이하 생태환경위)는 제주도민들이 반대의견에 더 손을 들어준 것에 주목하며 “무분별한 발전과 개발보다 제주 생태계 보전과 유지가 인간 행복에 더 도움이 된다 생각한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어 고무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생태환경위는 이에 앞서 2월 6일 발표한 성명서에서 “설문조사 결과 공정성과 중립성을 위해 전적으로 도민들의 결정에 맡겨야 한다”는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황태종 신부는 “그만큼 제주가 생태적·사회적으로 관광객 수용에 한계에 이르렀음을 도민들이 공감했다고 생각한다”며 “특히 제주가 앞으로도 지녀야 할 가장 소중한 가치는 ‘태고의 모습을 아름답고 평화롭게 보존한 자연’임을 이번 여론 조사로 알린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어 “신자들 뿐 아니라 도민 모두가 편의 이전에, 가치 있는 삶에 대한 갈망을 분명하게 전한 것 같아 기쁘다”고 덧붙였다.

한편 생태환경위 측은 제주도민과 제2공항 예정 부지인 성산읍 지역 주민들 간 상반된 여론조사 결과로 새로운 갈등이 시작될 것을 우려하며 “향후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재훈 기자 steelheart@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1-02-23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1. 4. 21

잠언 25장 21절
네 원수가 주리거든 먹을 것을 주고 목말라하거든 물을 주어라.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