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9월 23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서울대교구, 예수회센터 성당 포함 ‘전대사 수여 순례 기념 성당’ 지정 승인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서울 예수회센터 성당과 서강대학교 성 이냐시오 성당이 ‘전대사 수여 순례 기념 성당’으로 지정됐다.

서울대교구는 7월 12일 서울 예수회센터 성당과 서강대학교 성 이냐시오 성당의 ‘전대사 수여 순례 기념 성당’ 지정을 승인했다.

이번 결정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지난 5월 14일 ‘이냐시오의 해’를 맞아 반포한 ‘전대사를 수여하는 교령’에 따라 이뤄졌다. ‘이냐시오의 해’(2021년 5월 20일~2022년 7월 31일)는 예수회가 창립자 로욜라의 성 이냐시오의 회심 500주년을 기념하며 지내는 기간이다. 교황은 교령을 통해 순례자들이 전 세계 예수회 성당에서 전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전대사는 하느님께 용서받은 죄에 대한 유한한 벌, 즉 잠벌(暫罰)을 면제받는 것이다. 교회는 죄를 뉘우치고 고해성사를 한 신자들이 보속을 이행해 죄를 속죄해야 한다고 가르치고 있다. 그러나 보속으로 모두 갚지 못한 죄는 잠벌로 남는데, 전대사는 이 벌을 모두 없애주는 것이다.

2022년 7월 31일까지 진행되는 ‘이냐시오의 해’ 중 전대사의 일반조건을 채우면서 ‘전대사 수여 순례 기념 성당’인 서울 예수회센터 성당이나 서강대학교 성 이냐시오 성당예수회 센터 성당을 순례하면 전대사를 받을 수 있다. 전대사의 일반조건은 고해성사와 영성체, 교황의 지향에 따른 기도 등이다.

특히 서강대학교 교목처는 앞으로 성 이냐시오 성당을 ‘청년 순례 기념 성당’으로 특화해 한국교회 내 청년들이 희년을 경축하고 희년의 은총을 누릴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서강대 교목처장 김상용 신부는 “수도권 내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하면서 앞으로 1년간 전대사를 얻을 수 있는 은총의 해를 기념하려 한다”며 “청년들을 위한 문화 이벤트, 영성 세미나 등 다양한 영성 프로그램과 청년들을 위한 상설 고해소 운영, 장엄미사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승훈 기자 joseph@catimes.kr
이재훈 기자 steelheart@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1-07-27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1. 9. 23

루카 3장 16절
그분께서는 너희에게 성령과 불로 세례를 주실 것이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