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3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100년 전 국악의 감동 느끼는 이색 전시회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100년 전 고(古)음반에 기록된 우리 국악을 직접 들어보고 아름다움과 감동을 느낄 수 있는 이색 전시가 열립니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하 ACC)과 국립국악원이 오는 3월 5일부터 4월 7일까지 광주광역시 동구 문화전당로 ACC 문화창조원 복합전시 5관에서 ‘최고의 소리반: 신춘에는 엇든 노래 유행할가’ 전시를 개최합니다. 

‘우리의 옛 소리를 담은 유성기 음반’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그간 국립국악원이 수집한 유성기 음반 100여 점과 가사지, 사진, 신문기사 등 관련 자료를 선보이며 고 음반에 담긴 국악의 예술과 문화적 가치를 소개합니다.

국립국악원은 이번 전시를 위해 현전하는 가장 오래된 궁중음악 음반인 ‘조선아악’과 ‘아악정수’를 복각했습니다.

이화중선, 임방울, 김소희 등 당대 명창의 소리를 보다 생생하게 들어볼 수 있도록 복각한 디지털 음원 150여 점도 공개합니다.

이번 전시는 유성기 음반과 관련 자료를 감상할 수 있는 전시실과 관객이 복각된 음원과 LP를 체험할 수 있는 감상실로 구성했습니다.

이 공간에서 관객은 디지털로 복각된 유성기 음반의 음원 150여 점과 관련 영상 및 자료를 직접 골라 감상하고, LP를 다뤄보는 등 아날로그 음향기기를 체험해 볼 수 있습니다. 

최초로 소리를 기록하고 재생한 기계인 유성기와 음반의 역사를 살펴볼 수 있으며,  조선 궁중음악인 ‘조선아악’이 기록된 유성기 음반과 관련 자료도 관람할 수 있습니다.

또한 1920~1930년대 대중에게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춘향전’을 다루며, 시에론, 콜롬비아, 빅터, 오케 등 유명 음반회사에서 발매한 음반과 시기별 변천 과정도 감상할 수 있습니다. 
 

빅터 음반사가 춘향전을 녹음하면서 촬영한 기념 사진(=국립아시아문화전당)

 


‘최고의 스타 명창' 전시실에선 송만갑, 이동백부터 이화중선, 임방울, 박록주 등 당대 스타 명창들의 사진과 관련 기록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국창 임방울의 음반 코너에선 호남권 대표 국창이자 당시 음반 판매 20만장을 기록했던 임방울의 소리와 음반을 다루며 그의 탄생 120주년을 기념합니다.

전시 기간 매주 수요일 저녁 7시에는 명창 주소연, 김명남, 하선영, 허애선의 ‘심청가’, ‘흥보가’, ‘춘향가’를 전시실 내부에 마련된 무대에서 차례로 들려주는 공연도 마련됩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이강현 전당장은 “이번 전시는 국립국악원과의 첫 협력 전시로 수도권에 집중된 우수한 콘텐츠를 광주지역에서 선보여 지역민의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한다는데 의미가 깊다”고 말했습니다. 

국립국악원 김영운 원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고 음반에 담긴 우리 옛 소리에 대한 대중적 관심이 높아지고 연구와 활용이 활성화되길 바란다”라고 전했습니다.  

모든 전시 관람료는 무료이며, 자세한 내용은 ACC 누리집(www.acc.g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4-02-29

관련뉴스

말씀사탕2024. 4. 23

시편 28장 9절
주님, 주님의 백성을 구원하시고, 주님의 소유에 강복하소서. 그들을 영원히 이끄소서.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굿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