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21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인천교구, 미국 선교 사제로 곽승환 신부 파견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 2월 24일 선교 사제 파견 미사에서 교구장 정신철 주교가 미국 프로비던스로 파견되는 곽승환 신부를 안수하고 있다. 인천교구 제공



인천교구는 2월 24일 교구청 경당에서 교구장 정신철 주교 주례로 선교 사제 파견 미사를 봉헌하고, 곽승환 신부를 미국 프로비던스교구로 파견했다.

정 주교는 미사 강론을 통해 “선교ㆍ복음화를 ‘육화’와 ‘강생’으로 비유하고 싶다”며 “선교 사제가 스스로 말씀 안에 육화되고, 복음을 듣는 이들의 마음과 생활 방식 속에 강생해야만 복음의 충만함 속에서 모두가 이해할 수 있는 주님의 말씀을 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교사로 사는 삶은 인간을 극진히 사랑하셔서 인간이 되신 하느님의 사랑을 깊이 느껴 나가는 은총의 시간”이라며 “그 사랑을 삶 안에서 잘 담기를 바란다”고 선교 사제를 격려했다.

미국 북동부 로드아일랜드주에 있는 프로비던스교구는 미국 옛 가톨릭 신자 모습이 잘 보전된 곳이다. 복음화율은 약 70%에 이른다.

이로써 인천교구 소속 선교 파견 사제는 7명으로 늘었다. 미국 2명, 일본 2명, 호주 1명, 과테말라 1명, 칠레 1명이다.

이학주 기자 goldenmouth@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1-03-03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1. 4. 21

시편 85장 11절
자애와 진실이 서로 만나고 정의와 평화가 입 맞추리라.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