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3월 4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교황 “새로운 형태의 가난을 외면하지 말자”

프란치스코 교황 제7차 ‘세계 가난한 이의 날 담화’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앵커] 이번 주일(19일)은 일곱 번째 맞는 ‘세계 가난한 이의 날’입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담화에서 "새로운 형태의 가난을 외면하지 말자"고 호소했습니다.

서종빈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교황의 담화는 성경 토빗기에 대한 묵상과 해설 형태를 취하고 있습니다.

주제는 “누구든 가난한 이에게서 얼굴을 돌리지 마라”(토빗 4,7)입니다. 

이는 토빗이 아들 토비야에게 전한 마지막 유언입니다.

교황은 담화 서두에서 늘어나는 가난의 규모를 이렇게 진단했습니다.

“거대한 빈곤의 강이 도시를 가로지르며 범람할 지경까지 불어나 우리를 휩쓸어 갈 것 같습니다.”

따라서 “모든 그리스도인은 빈곤 퇴치를 위해 개인적으로 참여하도록 부름을 받았다”고 강조했습니다.

교황은 “가난한 이를 만날 때마다 외면하면 안 된다”며 그러면 우리가 예수님의 얼굴을 만날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는 가난한 이들의 요구에 특별히 민감하게 반응하지 않는 시대에 살고 있다”고 회개를 촉구했습니다. 

풍요에 대한 압박감은 커지는 반면 빈곤한 이들의 목소리는 들리지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교황은 특히 일상생활의 일부가 돼 버린 “새로운 형태의 가난”이 부상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 예로 “전쟁에 휘말린 피해자들”, ‘미래를 빼앗긴 아이들” “노동자들의 비인간적인 대우”, “가정을 더욱 빈곤하게 만드는 투기 행위” 등을 들었습니다.
 
교황은 이러한 새로운 형태의 가난이 젊은이들을 ‘낙오된 패배자’로 부추기고 있다고 안타까워했습니다.

교황은 “자선활동을 다른 사람에게 위임하기는 쉽지만, 모든 그리스도인의 소명은 개인적으로 참여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나눔은 남아도는 물건을 처리하는 수단이 아니며 상대방의 구체적인 필요를 충족시킬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교황은 또 인간의 기본권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공공기관이 제 역할을 다하도록 촉구하고 압력을 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위로부터 내려오는 것을 받으려고 수동적으로 기다리지 말라는 의미입니다.

그러면서 빈곤층도 “변화와 책임”의 과정에 참여하고 동행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CPBC 서종빈입니다.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3-11-17

관련뉴스

말씀사탕2024. 3. 4

잠언 19장 11절
사람을 관대하게 만드는 것은 사람의 식견이고 남의 허물을 너그럽게 보아주는 것은 그의 영광이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굿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