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8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오늘만 같아라’ 신앙으로 웃음꽃 피운 청년들

서울대교구, 청년 콘서트로 서울 WYD 위한 첫 걸음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가 교구가 마련한 청년들과 함께하는 토크 콘서트 ‘Camp at the Cathedral’에서 청년들과 대화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청년 560여명은 2027 서울 세계청년대회를 하느님을 만나는 소중한 체험의 시간으로 채워가기로 다짐했다.


청년 560여 명, 신앙 나누며 하느님 부르심 되새겨
정 대주교, WYD 준비하며 신앙의 주인공임을 느끼길


서울대교구가 청년들과 함께 2027 서울 세계청년대회(WYD)를 위한 첫 걸음을 내디뎠다.

교구는 6월 28일 서울 주교좌 명동대성당 일대에서 ‘나 너와 함께 있으니 두려워하지 마라’(이사 41,10)를 주제로 청년들과 함께하는 토크 콘서트 ‘Camp at the Cathedral’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 모인 청년 560여 명은 서울 WYD를 준비하는 주체이자 교회의 주인공으로서 하나의 행사 준비가 아니라 신앙으로 하나 되는, 하느님을 만나는 시간으로 만들기로 다짐했다.

이날 행사에서 청년들은 일상에서 신앙인으로서 겪는 어려움, 신앙 안에서 얻은 기쁨 등에 대해 나눴다. 청년들은 교회와 사회에서 경험한 자신들의 이야기를 나누며 공감과 위안을 얻었다.

서울가톨릭대학생연합회장 이선화(체칠리아)씨는 자신을 비롯해 진로에 대한 고민으로 신앙에서 멀어지는 젊은이들의 모습을 이야기하며 “신앙 안에서 젊은이들을 어떻게 위로할지 고민해야 한다”며 “아픔과 어려움을 겪는 젊은이들과 함께하고 싶다”고 말했다. 서울대교구 청년연합회장 이상옥(토마스)씨는 본당에서 청년들을 바라보는 곱지 않은 시선, 해마다 열리는 비슷한 공동체 행사, 청년들을 이끌어주는 지도자의 부재 등을 언급하며 “청년들에게 희생을 요구하기보다 그들에 대한 격려와 응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서울대교구 가톨릭청년성서모임 대표 정윤지(소피아)씨는 “신앙인이 되기 전 죽음에 대해 고민하며 지냈던 시간 속에서 하느님이 저를 구원해주시고 생명으로 이끌어주셨다”며 “앞으로 하느님을 따르며 말씀을 행하기 위해 나아가겠다”고 약속했다. 장애인신앙교육부 교사연합회 상임위원 김세희(안나)씨는 “장애인 주일학교 교사로 활동하며 봉사가 아닌 일처럼 느낄 때면 회의가 들기도 했지만 한 학생의 진심 어린 편지를 받고 하느님께서 왜 이 자리에 부르셨는지 다시 생각하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 학생들과 함께 신앙생활을 이어가며 학생들에게 하느님의 사랑을 더 많이 알려주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많은 분이 주님께 가까이 갈 수 있도록 용기를 내셨으면 한다”며 “주님 앞에 서 있는 모든 순간 사랑이 늘 함께하길, 그 안에서 신앙의 기쁨을 느끼길 바란다”고 기도했다.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는 “여러분은 하느님의 사랑을 받는 소중한 존재이고 하느님께서는 여러분의 기쁨과 슬픔·아픔에 대해 동반하고 계신다”며 “서울 WYD를 통해 하느님을 만나는 체험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 WYD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여러분이 함께 준비하며 교회와 우리 사회의 주인공이라는 것을 느끼고, 그 속에서 신앙으로 하나가 되는, 또 하느님을 만나는 시간으로 채워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도재진 기자 djj1213@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4-07-03

관련뉴스

말씀사탕2024. 7. 18

에페 5장 30절
우리는 그분 몸의 지체입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굿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