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5월 17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천주교 서울대교구, 해외 선교 사제 파견미사 봉헌

멕시코 몬테레이대교구·대만 신주교구에 파견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파견되는 사제들을 위해 축복기도를 바치는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

 

천주교 서울대교구가 4일 주교좌 명동대성당에서 교구장 정순택 대주교 주례로 ‘2022년 해외 선교 사제 파견미사를 봉헌했다. 이 미사에서 멕시코 몬테레이대교구에 양경모(대건안드레아) 신부, 대만 신주교구에 김경진(베드로) 신부가 각각 파견됐다.

 

정 대주교는 미사 강론에서 해외 선교로 파견되는 두 신부님께 두 가지 당부의 말씀을 드린다, “첫째 기도하는 사제가 되어, 낯선 환경과 역경 속에서도 주님의 현존 안에서 위로와 은총을 발견해주시고, 타문화를 존중하고 그 민족 안에서 하느님을 만나는 사제가 되어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정 대주교는 그곳에서 배운 사랑을 우리 모두에게 나누어 달라고 말했다.

 

이날 파견미사는 교구 총대리 손희송 주교, 해외선교담당 교구장대리 구요비 주교, 교구 사제단이 공동 집전했으며, 선교 사제 가족 및 신자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서울대교구 주교단과 해외 선교 파견 사제들의 기념 촬영

(왼쪽부터 손희송 주교, 양경모 신부, 정순택 대주교, 김경진 신부, 구요비 주교)

 

멕시코로 파견되는 앙경모 신부는 현지인 사목과 더불어 한인 교포 사목을 수행할 예정이다. 멕시코 몬테레이대교구는 약 240개의 본당과 400여 명의 교구 사제가 있다. 하지만 가톨릭 신자 비율이 도시 전체 인구의 94%임을 고려하면, 신부 1명이 7천 명 이상의 신자를 사목하는 셈이어서 사제 수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또한 몬테레이의 한인 신자들은 한국인 사제가 없어 신앙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경진 신부가 파견되는 대만 신주교구는 사제 성소 부족으로 서울대교구를 비롯한 여러 나라에 사제 파견을 요청해왔다. 성당과 공소를 합한 숫자가 대략 100여 개인데, 이를 담당하는 사제는 60명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신주교구는 현재 교구 사목을 담당하는 사제 중 약 90%가 한국·베트남·필리핀 등 외국에서 파견된 선교 사제다.

 

서울대교구는 오늘 멕시코와 대만으로 파견된 2명의 사제를 포함해, 프랑스·과테말라·페루 등 총 11개 국가에 21명의 사제를 파견하여 해외 선교 사목에 힘쓰고 있다.

 

 

//

서울대교구 홍보위원회 이시권



서울대교구홍보위원회 2022-05-05 등록

관련뉴스

댓글0


말씀사탕2022. 5. 17

마태 11장 29절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내 멍에를 메고 나에게 배워라.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