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12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 여의도성모병원 가톨릭뇌건강센터 연구팀 접견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는 17일 오전, 여의도성모병원 가톨릭뇌건강센터 임현국 교수 연구팀을 접견했다. 왼쪽부터 여의도성모병원 왕성민 교수, 정순택 대주교, 임현국 교수, 강동우 교수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는 17일 오전, 명동 서울대교구청 교구장 접견실에서 여의도성모병원 가톨릭뇌건강센터 임현국 교수 연구팀을 접견했다.

 

가톨릭뇌건강센터는 최근 74억 원 규모의 국책연구과제 수행 기관으로 선정돼 가톨릭 정신을 바탕으로 성체줄기세포를 활용한 생명존중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정 대주교는 여의도성모병원 가톨릭뇌건강센터 교수님들께서 최근 5년간의 대형 국책연구를 수주하셨다고 들었다면서 가톨릭 의료기관으로서의 사명을 완수하기 위한 연구진의 노력을 치하하며 이들의 성공적인 연구성과 향상을 위해 격려했다.

 

임현국 뇌건강센터장은 치매와 알츠하이머 쪽을 전문적으로 연구해 가톨릭 영성과도 관련이 있다면서 오늘날의 성과가 있기까지 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 산하 가톨릭세포치료사업단의 관심과 지원이 바탕이 되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정 대주교는 줄기세포를 통한 치료가 각광받으면서 한편으로는 윤리적으로 문제가 되는 배아 줄기세포를 통한 연구가 많이 이뤄져 교회가 우려를 표했고, 대안으로 성체줄기세포를 대안으로 제시를 했다마침 가톨릭뇌건강센터에서 성체줄기세포를 통해 알츠하이머 등 치료 치매에 관한 연구라서 굉장히 의미가 있다. 교회로서도 이번 연구가 굉장히 반갑고 큰 성과에 대한 희망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여의도성모병원과 가톨릭의과대학의 자랑일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우리 가톨릭 교회의 정신을 담은, 어디에도 내세울 수 있는 연구라고 생각한다. 좋은 결과가 맺어질 수 있도록 함께 기도하겠다고 격려했다.

 

정 대주교는 센터장 임현국 교수(베드로), 왕성민 교수, 강동우 교수(알폰소 로드리게스)에게 축복하며 함께 기도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홍보위원회 구여진



서울대교구홍보위원회 2022-06-20 등록

관련뉴스

댓글0


말씀사탕2022. 8. 12

2코린 7장 1절
사랑하는 여러분, 우리는 이러한 약속들을 받았으니 육과 영의 모든 더러움에서 우리 자신을 깨끗이 하여, 하느님을 경외하며 온전히 거룩하게 됩시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