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18일
교황청/해외교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교황, 공동의 집 ‘지구’ 보호 책임 촉구

교황, ''지구의 날(22일)'' 맞아 소셜미디어 ‘X’(이전 트위터)에 메시지 올려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교황 소셜미디어 'X' (이전 트위터) 캡처

프란치스코 교황이 어제(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공동의 집 지구를 보호하고 평화를 수호할 우리의 책임을 전 세계인에게 촉구했습니다.

교황은 소셜미디어 ‘X’(이전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우리 세대는 많은 부를 물려받았지만 지구를 보호하는 데 실패했고 평화를 지키지 못했다”며 이같이 호소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황폐해지고 있는 지구를 돌보는 장인이자 관리인이 되라는 부르심을 받았다”고 강조했습니다.

교황의 이같은 호소는 개인과 공동체, 정부가 공동의 집 ‘지구’를 돌볼 것을 촉구하는 2015년 회칙 「찬미받으소서」의 권고를 반영한 것입니다.
 
해변의 쓰레기 (바티칸 미디어)

한편 올해 ‘지구의 날' 주제는 ‘플라스틱 없는 지구'로 목표는 2040년까지 모든 플라스틱 생산량을 60로 줄이는 것입니다.

OECD의 플라스틱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전 세계 플라스틱 사용량은 4억 6천 만 톤으로 이는 지구상 모든 인간의 무게에 해당됩니다.

그러나 플라스틱 재활용률은 9에 불과하고 22는 부적절하게 처리되거나 쓰레기로 버려지고 있습니다.

특히 99.9 화석 연료로 만들어 기후위기의 주범인 플라스틱은 매년 100만 톤 이상의 독성물질이 생태계로 방출돼 해양 생물과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4-04-23

관련뉴스

말씀사탕2024. 5. 18

지혜 7장 10절
나는 지혜를 건강이나 미모보다 더 사랑하고 빛보다 지혜를 갖기를 선호하였다. 지혜에서 끊임없이 광채가 나오기 때문이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굿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