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3월 2일
교황청/해외교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교황청, 재의 수요일 관련 공지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외신종합】 교황청 경신성사성은 재의 수요일에 거행하는 재를 얹는 예식에 대한 공지를 발표했다.

경신성사성은 ‘감염병 시기에 재를 머리에 얹는 예식’이라는 제목의 1월 12일자 공지에서 감염병 시대에 재의 수요일 예식을 거행하는데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도록 요청하고 직접 손으로 재를 이마에 발라주지 않고 비접촉으로 재를 뿌리도록 했다.

공지에 따르면 사제는 예식을 거행할 때, 재를 축복하는 기도를 하고 말없이 재에 성수를 뿌린 다음, 참석한 모든 이를 바라보며, 「로마 미사 경본」에 나와 있는 대로 “회개하고 복음을 믿어라” 또는 “사람아, 너는 먼지이니, 먼지로 돌아갈 것을 생각하여라”라고 한 번만 말한다.

사제는 이어 손을 씻은 다음, 코와 입을 가리는 마스크를 쓴 채, 사제 앞으로 나오는 이들에게 재를 얹어 준다. 또는 사제가 신자들이 서 있는 곳으로 가서, 재를 집어 신자 한 사람 한 사람의 머리 위에 말없이 뿌려 주도록 했다.

바티칸과 이탈리아에서는 재로 이마에 십자표식을 하지 않고 재를 뿌리는 방식이 하나의 전통으로 인정되고 있다. 사제가 여러 사람과 직접 접촉을 하지 않아도 되는 이런 방식은 특히 감염병 시기에 확산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1-01-19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1. 3. 2

에페 2장 14절
그리스도는 우리의 평화이십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