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18일
사람과사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내 눈의 들보] 역사 앞에 정직해야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가톨릭 상장례 강의를 위해 교회사를 연구하고 과거와 현재를 들여다보면, 신앙 선조들부터 오늘을 사는 우리에 이르기까지 늘 바람직하게 산 것이 아님이 분명하게 드러난다. 한때 우리 교회는 안중근(토마스) 의사의 반일 항쟁에 대한 교회 장상(長上)의 몰이해, 지도자들의 친일 행각에 대한 왜곡과 은폐로 심각한 갈등을 겪었다. 그러나 뜻있는 이들이 얽힌 실타래를 풀어내고자 노력한 덕분에 이제는 감출 이유도 그럴 필요도 없다. 


그런데도 일제에 부역한 이들의 명단을 수록한 「친일인명사전」을 발간할 때 교회 인사의 이름을 빼라고 강요한 이들이 있었다. 혜택을 누렸다면 그로 인한 불이익도 감수해야 하건만 그리스도인으로서 해서는 안 될 억지를 부린 것이다. 어떤 수사(修辭)를 들이대더라도 왜곡과 은폐는 십계명의 “거짓 증언을 하지 마라”의 변형이고, “하늘이 알고 땅이 알고, 네가 알고 내가 안다”라는 말 앞에 부끄러울 뿐이다. 그러나 여전히 후손이나 후배를 위한다며 이 계명을 어기는 그리스도인이 있는지라 왜곡과 은폐에 대한 몰이해가 불러오는 고통을 피할 수 없다.


역사를 배웠어도 많은 사람들이 입시 위주로 공부한 탓에 사건이 의미하는 바를 제대로 깨닫지 못한 채 그저 외우는 데만 급급했기 때문이다. 대학에서 역사를 전공했건만 자기 목적이나 욕구를 충족하기 위해 그 학문이 지향하는 바를 외면하고 악용하는 이도 있다. “굳이 좋지 않은 내용을 남길 필요가 있습니까?”라며 분명히 있었던 사실인데도 빼라고 강요하기까지 한다. 


그러나 우리는 그리스도인이다. 지난날 혹심한 박해로 인해 기도서·교리서·예식서 등에 있는 한글만 겨우 깨친 신앙의 선조들이 많았다. 그러나 “당신 얼을 피해 어디로 가겠습니까? 당신 얼굴 피해 어디로 달아나겠습니까? 제가 하늘에 올라가도 거기에 당신 계시고 저승에 잠자리를 펴도 거기에 또한 계십니다”(시편 139,7-8)라는 말씀을 듣거나 본 적이 없었을지라도 “교우는 목에 칼이 들어와도 거짓말을 해서는 절대 안 된다”라는 분명한 가르침을 우리 세대에까지 물려주었다.


왕실도, 민간도 역사의 현장을 문헌으로 남겼고, 교회도 자기 삶을 분명하게 기록했다. 개인이나 집단의 판단 부족, 잘못된 결정, 어리석은 행동을 나머지 구성원이 수정?보완한 이들은 사라지지 않았다. 부족과 잘못을 개선하려는 의지가 있어 가능했을 것이다. 그리스도인답게 살고자 하는 사람은 걱정 없이 편안하게 살겠다는 망상에 빠지지 않는다. 이 세상은 선한 것으로만 이뤄지지 않아 악한 세력이 넘보기도 하지만, 악독한 기운은 바깥보다 자기 안에 훨씬 더 많다는 사실을 외면하지 않기 때문이다. 우리는 믿는다. 성령께서 선한 의지를 가진 이들을 늘 지켜보시면서 바르게 이끄심을.


주님께서는 인간 각자의 능력에 맞는 고통을 주신다고 배웠다. 피할 수 없는 고통을 감내하며 헤쳐가려는 노력은 자기에게 주어진 몫이지만, 성령께서 그저 쳐다보고 계시지 않는다는 믿음도 이어받았다. 누구나 잘못 저지른 행동을 돌이킬 수 없다. 그렇다고 감추거나 억지로 변명하면 더 큰 잘못에 빠질 뿐이다. 늘 어제를 뒤돌아보며 반성하고, 최선을 다해 오늘을 살아야 한다. 잘못을 용서하시는 주님께서 우리를 지켜 주시므로 더 큰 부족에 빠지지 않으리라는 믿음으로 내일을 향해 나아가야 한다. 그리스도인으로서 가야 할 길이기에···.


글 _ 박명진 시몬(서울대교구 연령회연합회 상장례 강사)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4-05-15

관련뉴스

말씀사탕2024. 5. 18

민수 6장 26절
주님께서 그에게 당신 얼굴을 들어 보이시고 그대에게 평화를 베푸시리라.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굿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