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18일
사람과사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정순택 대주교, 파리외방전교회 파리본부 참의원 신부 등과 환담

본부 아시아 지역 담당 니콜라 르페뷔르 신부와 한국지부장 하대건 신부 함께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가 파리외방전교회 파리본부 참의원 니콜라 르페뷔르 신부와 한국지부장 하대건(크리스토프 베라르) 신부의 예방을 받고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하대건 신부, 정순택 대주교, 니콜라 르페뷔르 신부.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가 파리외방전교회 파리본부 참의원 니콜라 르페뷔르 신부와 한국지부장 하대건(크리스토프 베라르) 신부의 예방을 받고 환담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 반대 방향으로) 하대건 신부, 정순택 대주교, 니콜라 르페뷔르 신부.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는 18일 서울 명동 교구청 교구장 접견실에서 파리외방전교회 파리본부 참의원 니콜라 르페뷔르 신부와 한국지부장 하대건(크리스토프 베라르) 신부의 예방을 받고 환담했다. 본부에서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니콜라 르페뷔르 신부는 한국에 파견된 파리외방전교회 신부들을 만나기 위해 방한했다.

정 대주교는 “초대 조선대목구장이셨던 브뤼기에르 주교님을 비롯해 파리외방전교회 여러 신부님께서 200여 년 전부터 목숨을 바쳐야 하는 상황에서도 복음을 전해주신 덕분에 한국 교회 신자들이 순교 신앙을 잘 배울 수 있었다”면서 “한국 교회가 지금까지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파리외방전교회 신부님들의 노력이 밑바탕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인사했다.

르페뷔르 신부는 “한국 교회와 파리외방전교회의 돈독한 관계 덕분에 파리외방전교회가 성장할 수 있었다”며 “한국에 파견된 파리외방전교회 신부님들을 많이 도와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한국 교회와의 협력 관계를 더욱 돈독히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파리외방전교회는 한국 교회사에 대한 많은 자료를 갖고 있고 잘 보존하고 있다”며 “언제든 도움이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정 대주교는 르페뷔르 신부에게 한국 전통 복장을 한 성모상을 선물했다.


도재진 기자 djj1213@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4-04-19

관련뉴스

말씀사탕2024. 5. 18

에페 3장 12절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그분에 대한 믿음으로, 확신을 가지고 하느님께 담대히 나아갈 수 있습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굿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