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3일
사목/복음/말씀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식사 전·후 기도, 왜 해야 하나요?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앵커] 참회와 속죄의 사순 시기를 보내면서 여러분은 어떤 기도를 바치고 계신가요?

기도는 언제 어디서나 어떤 모습으로든 바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매일 바치는 식사 전·후 기도는 왜 해야 하고 어떤 의미를 담고 있을까요?

서종빈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기자] 교회는 전통적으로 지속적인 기도를 주기적으로 바치도록 신자들에게 권합니다.

매일 바치는 기도에는 아침과 저녁 기도, 식사 전·후 기도, 성무일도와 삼종 기도 등이 있습니다.

기도는 바오로 사도의 말씀처럼 ‘언제나’, ‘끊임없이’, ‘밤낮으로’ 바칠 수 있습니다.

 “주님, 은혜로이 내려 주신 이 음식과 저희에게 강복하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아멘”

식사 전에 바치는 이 같은 기도는 주님께서 주신 음식에 대해 축복을 청하고 감사를 드립니다.

아울러 먹을 수 있도록 음식을 만들어준 분들에게 감사하는 내용도 담겨 있습니다.

식사를 마친 뒤에는 저희에게 베풀어 주신 모든 은혜에 감사드리고 세상을 떠난 이들의 안식을 기원합니다.

식사 후 기도에는 단순히 배부른 ‘한 끼’에 감사하다는 의미만 담긴 것은 아닙니다.

주님의 은총과 가난한 이들을 잊지 말라는 교회의 가르침이 담겨 있습니다. 

특히 연옥 영혼들을 기억하고 그들이 구원받을 수 있도록 청합니다.

예수님도 제자들과 만찬을 하거나 오병이어의 기적을 일으키실 때에도 늘 감사를 드리고 먹을 것을 나눴습니다.
 


금육과 단식의 사순 시기를 보내며 주님께 감사를 드리는 식사 기도는 우리의 신앙생활을 더욱 풍요롭게 할 것입니다.

CPBC 서종빈입니다.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4-03-16

관련뉴스

말씀사탕2024. 4. 23

야고 5장 7절
형제 여러분, 주님의 재림 때까지 참고 기다리십시오. 땅의 귀한 소출을 기다리는 농부를 보십시오. 그는 이른 비와 늦은 비를 맞아 곡식이 익을 때까지 참고 기다립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굿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