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9월 22일
사목/복음/말씀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제주 제2공항 강행에 시민단체들 반대 목소리

공항백지화 전국행동 등 환경 단체, 국토부 강력 비난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 ‘제주제2공항백지화전국행동’과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토교통부를 규탄하고 있다. 제주제2공항백지화 전국행동 제공



제주 제2공항 백지화를 촉구하는 시민단체들이 16일 “사회적 합의와 약속을 무시하고 제주 제2공항 절차를 강행한다”며 국토교통부를 규탄했다. 녹색연합ㆍ환경운동연합 등 전국 300개 환경단체가 소속된 ‘제주제2공항백지화전국행동’과 제주 지역 113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이날 국회 본관 계단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민의 결정은 국토부의 평가 대상이 아니다”라고 역설했다. 이 자리에는 정의당 심상정(마리아)ㆍ강은미(아가타) 의원과 기후에너지정의특별위원회도 동참했다.

이들은 “지난한 공론화 과정을 통해 제주도민 대상 여론 조사를 한 결과는 바로 ‘제2공항 건설 반대’”라며 “국토부는 사회적 합의와 약속에 따라 즉각 ‘제2공항 사업 철회’를 해야 했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국토부는 도민 여론 조사 결과를 제출받고도 굳이 원희룡 도지사의 의견을 물었고, 도지사는 도민 의견과 상반된 ‘제2공항 강행’이라는 개인 의견을 국토부에 전달했다”며 “공론화 결과를 정책 결정에 반영하겠다고 공언한 책임있는 주체들이 앞장서서 도민의 결정을 무시하고 사회적 합의를 깼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지난 2월 실시한 도민여론조사는 제2공항 사업에 대한 제주도민의 의견을 확인한 공식적이고 최종적이며 불가역적인 절차”라며 “정부는 국민과의 약속, 사회적 합의를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제주 제2공항 계획 발표 직후 찬성 여론이 많았지만, ‘공항이 아니라 제주가 포화상태’라는 환경수용성 문제가 적극 제기되면서 도민들의 의견은 역전됐다”며 “코로나19와 기후위기 시대, 제주도민의 ‘공항 반대’ 결정을 수용하고, 그 의미에 대해 귀 기울일 것을 정부에 촉구한다”고 소리 높였다.

참가자들은 제주 제2공항 철회를 촉구하는 시민 서명 추진 보고도 진행했다.

이학주 기자 goldenmouth@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1-06-23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1. 9. 22

잠언 18장 12절
파멸에 앞서 마음의 오만이 있고 영광에 앞서 겸손이 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