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9월 23일
사진/그림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박노해 사진 에세이 길] 만년설산을 넘어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넘어도 넘어도 끝없는 만년설산의 길.

춥고 희박한 공기 속에 난 그만 지쳤는데

이곳에서 저리 태연히 살아가는 이가 있다.

인생은 세상을 경험하는 것이지만

인간으로서 자기 자신을 체험하는 것이기도 하다.

지상에는 가장 높은 만년설산이 있듯이

누구나 자신만의 절정의 경지가 있다.

절정의 경험을 소유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절정의 체험 속에 자신을 소멸하기 위해.

저 만년설산 같은 사랑, 가슴 시린 사랑을 위해.



박노해 가스파르(시인)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1-05-18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1. 9. 23

집회 3장 18절
네가 높아질수록 자신을 더욱 낮추어라. 그러면 주님 앞에서 총애를 받으리라.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