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8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산티아고 순례 통해 ''2027 서울 WYD'' 알리는 청년들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앵커] 산티아고 순례길을 걸으며 2027 서울 세계청년대회를 알리는 청년 서포터들의 여정이 시작됐습니다.

발대 미사 현장을 김정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2027 WYD SEOUL' 글자가 적힌 단체복을 입은 청년들.

2027 서울 세계청년대회를 알리기 위해 모인 서포터들입니다.

이들은 110km가 넘는 산티아고 순례길을 걸으며 전 세계 젊은이들에게 2027 서울 WYD를 널리 알릴 예정입니다. 

서울대교구 청소년국장 이승주 신부는 청년 서포터들의 여정을 격려했습니다.

<이승주 신부 / 서울대교구 청소년국장> 
"우리가 이 순례를 떠나면서 우리는 뭔가를 발견하러 가는 거예요. 오랜 시간을 걸으면서 나와 다른 언어를 쓰는 그리스도인들과 아주 단순한 대화들이나 눈빛의 인사를 나누면서 우리들은 왜 살아가고 있는가에 대해서 한 번 더 일깨울 수 있는 그런 기회를 얻게 될 겁니다."

서포터들은 순례하며 봉헌하고 싶은 것과 순례를 통해 이루고 싶은 지향을 미사 중에 묵상했습니다. 

<박정빈 프란체스카 / 서울 WYD 서포터> 
"이 공동체 WYD 서포터즈라는 사명을 갖고 또 명확한 목적의식을 가지고 출발하는 것임을 다시 되새기면서…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찾고 또 하느님의 도우심을 받아서 기꺼이 하겠다는 마음을 봉헌하고 싶습니다."

<안소현 율리안나 / 서울 WYD 서포터 동반자> 
"순례 중에 포기하지 않고 끈기 있게 도전적으로 용기를 내면서 바치는 것이 저의 봉헌이고…2027 서울 WYD를 열심히 홍보하도록 하는 이들의 동반자로서 열심히 도와주는 것이 저의 지향입니다."
 
순례 동안 특별히 더 신경 쓰고 챙겨줄 마니또를 뽑는 시간. 

이들은 한 명씩 앞으로 나와 기대에 부푼 마음으로 이름이 적힌 종이를 하나씩 뽑았습니다.

마니또를 위한 사랑 실천 5가지도 적었습니다. 

특별히 사제단은 서포터 한 명 한 명에게 손을 얹어 축복하며 기도했습니다. 

파견성가로 '공동체송'을 부르며, 이들이 만든 공동체를 세계 젊은이들에게 보여줄 마음을 봉헌했습니다.

♬ 공동체송 
"나야 너야 우리 주님 공동체를 만든 건 나야 너야 우리 주님 공동체를 만든 건 모두가 만든 공동체"

청년 서포터들은 서울 WYD를 세계에 알릴 사명을 안고 오는 24일까지 이어질 산티아고 순례 여정의 첫걸음을 뗐습니다.  

CPBC 김정아입니다.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4-07-09

관련뉴스

말씀사탕2024. 7. 18

콜로 3장 12절
하느님께 선택된 사람, 거룩한 사람, 사랑받는 사람답게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동정과 호의와 겸손과 온유와 인내를 입으십시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굿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