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9월 23일
사진/그림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박노해 사진 에세이 길] 가슴 시린 풍경 하나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어려서부터 70이 넘도록 야크를 돌보다

늘 여기 앉아 강물을 바라보곤 하지요.

저 흰 산의 눈물이 나를 키워주었지요.

어머니의 눈물이, 죽은 아내의 눈물이,

내 가슴에 흘러 흘러 나를 살게 했지요.”

‘가슴 시린 풍경’ 하나 품고 산다는 것.

‘가슴 시린 사람’ 하나 안고 산다는 것.



박노해 가스파르(시인)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1-06-09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1. 9. 23

2코린 8장 9절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부유하시면서도 너희를 위하여 가난하게 되시어, 너희가 그 가난으로 부유해졌도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