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5월 16일
사진/그림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묵사이와 그림] 쓸쓸한 고백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세월이 가고

나이가 들고 어른이 되면

우리는 세상 모든 것을

잘 안다고 생각하네



그러나 우리는

아무것도 알 수가 없네

삶도 죽음도 알 수가 없네



보세, 우리는

오늘 하루만 살 뿐

내일도 알 수가 없네



<시와 그림=김용해(요한) 시인>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2-05-11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2. 5. 16

1요한 2장 6절
그분 안에 머무른다고 말하는 사람은 자기도 그리스도께서 살아가신 것처럼 그렇게 살아가야 합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